대선 이끌 '새 사령탑' 선출…새누리 대권 레이스 '스타트'

입력 2016-08-09 17:34 수정 2016-08-09 17:41

지면 지면정보

2016-08-10A6면

새누리 전당대회…새 대표·최고위원 4명 뽑아

김무성·오세훈, 비박 후보 지지하며 본격 행보
유승민·남경필·원희룡 등도 대권경쟁 뛰어들 채비

새누리당 대표 경선에 나선 이정현(왼쪽부터) 이주영 주호영 한선교 후보가 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서로 손을 잡고 대의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새누리당이 9일 전당대회에서 새 지도부를 선출함에 따라 당 대선주자들의 행보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새 지도부는 총선 참패 후유증을 수습하고 내년 대선 준비 및 관리뿐만 아니라 여러 주자를 무대에 올려 흥행의 장을 만드는 임무도 부여받았다. 그런 만큼 대권 경쟁에 본격적으로 불이 붙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무성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미 당 대표 경선전에서 비박(비박근혜)계 후보 지지를 선언하는 등 적극 개입했다. 김 전 대표는 이달 초부터 영·호남을 가로지르며 시작한 민생탐방을 내달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3일 광주에서 “(내게)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는가 고민하고 다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의 측근은 “민생과 동서화합, 정치 혁신 등 김 전 대표가 추구하는 가치들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도 이번 전대 과정에서 정병국·김용태 등 주호영 의원과 단일화한 비박계 의원들의 힘을 모으는 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은 총선 패배 충격을 딛고 전대 후 본격 대선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그는 지난달 2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개혁적 보수 정권이 유지되도록 기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그는 사무실 이름을 ‘共·生(공·생)연구소’라고 짓고 대선을 위한 ‘내공 쌓기’에 열중하고 있다.

유승민 의원은 최근 여러 언론 인터뷰에서 대권 도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으며 전대를 앞두고 “개혁적 당권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자신의 정책 체계를 다듬고, 대학 강연 등을 통해 이를 설파하는 방식으로 외연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현역 지방자치단체장이어서 이번 전대 때 눈에 띄는 역할을 하지 못했지만 물밑에서 비박계 당권 주자를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2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선 출마 여부를 내년 초에 결정하겠다고 했으나 최근 특보단을 확충하면서 캠프 진용을 꾸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당분간 도정에 전념하겠다는 계획이지만 중앙정치에 대해서도 꾸준히 견해를 밝혀왔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국가 등 미래 비전과 관련한 문제에 관심을 두고 공부하고 있다. 언제든 대선전에 뛰어들 채비를 갖추고 있다.

여러 차례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정우택 의원은 최근 서울 여의도의 한 건물에 사무실을 얻어 이곳을 대선 캠프로 활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권 대선후보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일단 현실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있다. 올해 말 임기 종료를 전후해 국내 정치의 문을 두드릴 가능성이 높다.

홍영식 선임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