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전대 참석한 박 대통령…"대안없는 사드 배치 비판은 국민을 위기로 내모는 것"

입력 2016-08-09 17:32 수정 2016-08-10 01:16

지면 지면정보

2016-08-10A6면

천막당사 시절 언급하며 "새누리 반목 말고 하나가 돼야"
박근혜 대통령(사진)이 9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전당대회에 당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전당대회장을 찾은 것은 2014년 7월 3차 전당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원들의 환호 속에 연단에 오른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새로운 지도부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투철한 국가관을 가지고, 나라가 흔들리거나 분열되지 않도록 바로 잡는 것”이라며 “당이 새로운 지도부와 함께 국가와 국민을 지키고 세계로 뻗어나가는 성공의 역사를 써내려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신뢰를 주어야 하는 정치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일에 하나가 되지 못하고 있다”며 “노동개혁과 경제혁신을 위한 법안들이 국회에 막혀 있고 규제를 혁파해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규제프리존특별법은 논의조차 안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야당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반대에 대해 박 대통령은 “북한의 공격과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무엇이든 제시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며 “대안 없이 비판과 갈등으로 국민을 반목시키는 것은 결국 국가와 국민을 위기로 내모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지금 이 순간까지도 끊임없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데 안보 문제마저 찬반의 논리에 갇혀 있고, 각기 다른 이념과 정쟁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대표와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구원투수’ 역할을 한 경험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정말 어려웠을 때 국민이 등을 돌렸을 때도 서로 화합하고, 헌신해 다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새누리당을 새로 탄생시킨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천막당사의 삭풍도 이겨내며 국민의 신뢰를 다시 받았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스스로가 뭉치지 못하고 반목하고 서로 비판과 불신을 한다면 국민에게 받는 신뢰는 요원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정치적 이해관계를 따지며 반목하지 말고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는데 하나가 돼야 한다”고 단합을 주문했다.이날 대회에는 9132명의 대의원 중 5720명이 참석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