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새 인물

정기명 제이앤제이 사장
“3년 내 수출을 두 배로 늘려 1000만달러를 달성하겠습니다.”

정기명 신임 제이앤제이 사장(32·사진)의 포부다. 정 사장은 최근 이 회사 사장을 맡았다. 경기 포천에 있는 제이앤제이는 최신 생산설비를 보유한 PVC 랩 제조업체다. 고객 맞춤형 ‘식품용 PVC랩’과 ‘기계 포장용 PVC 랩’ 등을 생산하고 있다.

한국외국어대 경영학과를 나온 정 사장은 정밀화학업체인 화승인더스트리에서 직장 생활을 한 뒤 부친인 정호열 대표(57)가 경영하는 호명화학에서 경영수업을 받았다. 정 대표는 고향인 경남 고성에서 홀로 상경해 동대문에서 필름 유통을 하다 1991년 호명화학을 창업했다. 지난해 437억원의 매출을 올린 호명화학은 열수축 필름 등을 제조한다. 제이앤제이는 호명화학 계열사다.
정 사장은 “우리가 만드는 ‘모닝랩’은 숙련된 엔지니어들의 기술과 최신 설비를 바탕으로 생산되는 제품”이라며 “조만간 생산설비를 2대 증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3년 10월 창업한 제이앤제이는 2014년 초부터 수출을 시작했고 작년엔 500만달러수출탑을 탔다. 수출 국가는 이란, 이집트, 쿠웨이트 등 10여개국이다. 해외시장 개척에 자신감을 갖는 것은 품질 덕분이다.

정 사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제품규격 적합 판정을 받은 모닝랩은 접착력이 강하고 김서림 방지 등의 기능이 있어 채소 등 신선 식품류 보존에 강점을 갖고 있다”며 “국내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해외 주문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