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현상수배 대북전단 살포 탈북단체 위협 …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

입력 2016-08-09 15:34 수정 2016-08-09 15:34
북한이 9일 국내 탈북단체가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을 5000만 달러(553억 원 상당)에 현상 수배한다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데 대해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징벌의 불소나기를 자청하는 쥐새끼무리들의 망동' 제목의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과 남조선 괴뢰 패당의 사촉을 받은 추악한 인간쓰레기들이 반공화국 삐라살포 망동에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헐뜯는 무모한 행위에 대해서는 추호의 용서도 없이 무자비하게 징벌해 버릴 것이라는 것을 경고하였다" 며 "그가 누구이든, 이 세상 그 어디에 숨어있든 끝까지 추적하여 모조리 죽탕쳐(맞거나 짓밟혀 몰골이 상한 상태) 버리려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의지"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