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해야 하나…한경닷컴 조사중

입력 2016-08-09 14:43 수정 2016-08-09 14:43

전력 소비패턴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현행 전기요금 누진제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필요하지만, 누진제의 가격 격차가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의 디지털 미디어인 한경닷컴은 라이브폴(☞투표 바로가기)을 통해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해야 할까요?'를 주제로 설문을 진행 중이다.

9일 오후 2시40분 현재 참여자 79명 중 67명(84.8%)이 '당장 개편해야 한다'고 답했다. '서개편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응답한 네티즌은 7명(8.9%)이다. '중장기적으로 개편해야 한다' 4명(5.1%), '현행 요금체계를 유지해야 한다' 1명(1.3%) 순이다.

설문은 다음달 16일까지 진행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