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중소기업진흥공단 신용등급 'AA'로 상향

입력 2016-08-09 14:25 수정 2016-08-09 14:38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9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대한 장기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올렸다. 단기 신용등급은 'A-1+'로, 등급전망은 '안정적'으로 각각 유지했다.

S&P는 "이번 조정은 대한민국의 장기 국가신용등급 상향에 따른 후속 조치"라면서 "장기 신용등급 상향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 정부가 특별지원을 적시에 제공할 것이라는 판단이 근거가 됐다"고 설명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