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사드 배치, 국민 위한 것…어떤 비난도 받을 각오"

입력 2016-08-08 17:59 수정 2016-08-09 02:12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1면

"국민 생명 달린 문제"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8일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논란에 대해 “아무리 국내 정치적으로 정부에 반대한다 하더라도 국가 안보와 관련한 문제는 내부 분열을 가중시키지 않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것이 정치의 기본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국민 생명이 달린 안보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가치관과 정치적 견해에 따라 다를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방중한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여섯 명에 대해 “중국 입장에 동조하면서 중국을 방문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을 지키기 위해선 어떤 비난도 달게 받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 의원 여섯 명은 이날 베이징을 방문, 베이징대 교수들과의 좌담회를 시작으로 사흘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