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트]

중국 국영보험사, ING생명 입찰 돌연 불참

입력 2016-08-08 17:39 수정 2016-08-09 02:05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1면

사드 보복 가능성에 '촉각'
마켓인사이트 8월8일 오후 4시30분
중국 국영 보험회사인 타이핑생명이 한국 ING생명 인수전에 돌연 불참하기로 했다.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발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사드 보복’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타이핑생명은 오는 12일 본입찰을 앞둔 ING생명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는 ING생명 경영권을 올해 초 매각하기로 하고 지난 5월 예비입찰을 했다. 매각 자문사인 모건스탠리는 타이핑생명과 중국 민간 금융그룹인 푸싱그룹, 중국계 사모펀드인 JD캐피털 등 3개사를 적격인수후보(쇼트리스트)로 선정했다. 타이핑생명이 인수 의사를 철회한 것은 중국 당국이 사드 문제로 한국에 대한 투자를 보류하라는 지침을 내린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IB업계 관계자는 “올 들어 강화된 중국 정부의 해외 투자 규제 때문인지, 사드 보복 때문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향후 중국 자본의 태도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유창재 기자 yoo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