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업무 38년 만에 민간 이양
중소기업중앙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단체표준 업무를 넘겨받았다고 8일 밝혔다.

단체표준 업무가 민간에 이양된 건 38년 만이다. 단체표준 인증단체 대부분이 중소기업협동조합인 점을 고려해 민간기구인 중소기업중앙회가 단체표준 업무를 맡게 됐다. 단체표준이란 비영리법인 등이 생산자와 수요자의 의견을 수렴해 기호, 용어, 성능, 절차, 방법, 기술 등에 대해 정한 표준을 의미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비영리법인 등이 정한 표준을 검토한 뒤 단체표준으로 등록하는 업무를 맡는다. 제품 성능과 기술 향상을 도모해 기업의 경쟁력을 촉진하고 공공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게 표준 업무의 목적이라고 중소기업중앙회는 설명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은 “앞으로 단체표준을 활성화해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공동사업을 촉진하고 중소기업 제품과 기술 향상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