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윌리엄스 자매, 1회전 탈락 '이변의 테니스'

입력 2016-08-08 17:39 수정 2016-08-09 04:40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31면

리우올림픽 둘째 날, 세계 최강 테니스 선수들이 1회전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잇달았다.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는 8일(한국시간) 올림픽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남자 테니스 단식 1라운드에서 후안 마르틴 델포트로(아르헨티나)에게 세트스코어 0-2로 패했다. 올 들어 메이저대회 우승을 싹쓸이한 조코비치는 세 번째 출전한 올림픽에서 또 금메달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여자 테니스에서는 비너스 윌리엄스(36), 세리나 윌리엄스(35)가 짝을 이룬 ‘최강 자매’가 1차전에서 체코의 루시 사파로바, 바르보라 스트리코바 조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