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스 4R서 18홀 최소타
‘8자 스윙’으로 유명한 짐 퓨릭(46·미국·사진)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사상 첫 ‘58타의 사나이’가 됐다.
퓨릭은 8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하일랜즈(파70·6841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트래블러스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12언더파 58타를 적어내 ‘18홀 최소타’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날 보기 없이 버디 10개와 이글 1개를 묶는 완벽한 경기를 펼친 퓨릭은 “내 몸 안에 다른 누군가가 들어와 경기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미국 PGA투어 공식 대회에서 59타는 지금까지 여섯 차례 나왔다. 퓨릭은 2013년 BMW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59타를 기록해 6명의 선수 중 한 명이 됐다. 그는 이날 58타를 치면서 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59타 이하 타수를 두 번 기록한 유일한 선수가 됐다.

세계 프로 대회를 합치면 58타 기록은 처음이 아니다. 캐나다 투어와 일본프로골프투어, PGA 2부투어 등에서 제이슨 본(미국)과 이시카와 료(일본), 슈테판 예거(독일) 등이 58타를 적어 낸 바 있다.

퓨릭은 46세의 나이에도 ‘2016년 US오픈’ 2위를 차지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