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8일 차기 당 대표를 뽑는 8·27 전당대회와 관련, “이번 전대는 단순히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것뿐 아니라 내년 대선에서 더민주가 반드시 수권정당이 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는 전대”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후보자 공명선거 협약식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후보자들이 그 점에 대해 충분히 이해했으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