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정치권 일부, 북한과 같은 황당한 주장"

입력 2016-08-08 18:32 수정 2016-08-09 02:57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6면

'사드 정국' 정면돌파 의지

"중국 입장에 동조" 야당 의원 비판
야당 "의원 외교 활동에 참견"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일부 야권 인사를 직접 겨냥, “중국의 입장에 동조하고 있다”고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청와대 홍보수석이 중국의 도를 넘는 ‘사드 때리기’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의원 6명의 방중 계획을 공식 비판한 지 하루 만에 박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이다. 일부 야권 인사들이 중국에 동조하는 행보가 도를 넘어 남남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보고 정면돌파에 나섰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정치권 일부에서 사드 배치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해도 할 말이 없게 됐다는 북한 주장과 맥락을 같이하는 황당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하는가 하면 일부 의원들이 중국 주장에 동조하며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의견교환을 한다면서 중국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사드 배치를 둘러싼 여론 분열에 대해 “속이 타들어 가는 심정”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 밤잠을 못 이룬다”고 괴로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방중을 강행한 더민주 의원들에 대해 “국익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일”이라며 “이분들의 활동은 앞으로 국민과 역사가 엄중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중국이 더민주 의원들의 방중을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반면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야당의 정당한 주장을 내부 분열이나 북한에 동조하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며 “야당 의원 외교활동에 대통령까지 나서서 참견하고 갈등을 부추겨야 하느냐”고 반박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중국 관영매체의 사드 관련 보도에 청와대가 직접 대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외교적 노력이 필요한 때이지 중국을 비난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장진모/유승호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