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해외매출 비중 사상 첫 50% 돌파

입력 2016-08-08 19:15 수정 2016-08-09 03:49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15면

넷마블게임즈가 지난 2분기 처음으로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을 올렸다.

모바일게임사 넷마블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 3525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고 8일 발표했다. 해외 매출은 2036억원으로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8%에 달했다.

지난 2월 일본 시장에 선보인 모바일게임 ‘세븐나이츠’가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세븐나이츠는 출시 100일 만에 누적 다운로드 400만을 돌파하고, 지난 6월 일본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3위에 올랐다. 일본 게임시장에서 외산 게임이 이 같은 성적을 거둔 것은 이례적이라는 게 넷마블 측 설명이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