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밤 10시~13일 0시30분
북·동쪽 하늘서 별똥별 내려
오는 12일 밤부터 13일 새벽까지 북반구 하늘에서 시간당 150개에 이르는 별똥별(유성)이 쏟아지는 장관이 펼쳐진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2일 오후 10시부터 13일 오전 0시30분까지 페르세우스 유성우(流星雨)가 대거 관측될 것이라고 8일 발표했다. 유성우는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돌면서 혜성 꼬리가 남긴 잔해들이 있는 곳을 지날 때 이들이 대기 중으로 무더기로 쏟아지는 현상이다. 국제유성기구(IMO)에 따르면 올해는 시간당 최대 150개 별똥별이 관측될 것으로 예상된다. 별똥별은 평균 초속 59㎞를 날아간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밤 서울과 수도권, 영동과 중부·남부 등 대부분 지역에서 구름 사이로 유성우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성은 저녁보다는 새벽에 더 잘 보인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