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대통령 만나 청년수당 협조 구하겠다"

입력 2016-08-08 17:58 수정 2016-08-09 04:54

지면 지면정보

2016-08-09A29면

대통령 면담 요청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겠다며 면담을 요청했다.
박 시장은 8일 서울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수당은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청년들이 토론하며 스스로 내놓은 정책”이라며 “오직 박 대통령과 만나 풀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대통령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지난 3일 2831명의 청년에게 수당을 기습적으로 지급하자 보건복지부는 4일 직권취소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서울시가 수당을 지급한 지 하루 만에 사업이 중단됐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이제 할 수 있는 일은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라면서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청년 문제로 법정에 서는 방법은 최선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와 맞서기 위해 청년수당 정책을 내놓은 게 아니라 미래세대에 작은 책임을 다하려고 만든 것”이라며 “정부에 대화와 토론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해결책을 함께 찾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