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그룹이 자동차 제조업체 최초로 100% 자동화된 광학 측정 '셀'이라는 고유의 시스템 콘셉트를 뮌헨 공장에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BMW그룹 관계자는 "셀은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 팔이 센서를 이용해 전체 차량에 대한 3D 이미지를 만든다"며 "100마이크로미터(μm) 이하의 정밀한 캡처 데이터를 통해 3D 데이터 모델을 생성한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눈으로는 파악하기 힘든 편차를 초기에 식별해 낼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은 제품의 개발과 양산 단계 사이에 활용된다. BMW의 뉴 5시리즈 모델에 가장 먼저 적용될 예정이다.

3D 차량스캔작업 또한 완전 자동화됐다. 이를 통해 야간에도 작업을 수행할 수 있으며 측정 셀을 전체 용량까지 사용할 수 있다.

BMW그룹은 나아가 현재 자동차 생산공장에도 자동화된 광학 측정기술 사용을 검토 중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