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3시 날씨, 전국 가마솥 무더위 …홍천 36.6도 양평 36.1도 서울 35.4도 대전 34.7도 기록

입력 2016-08-08 16:33 수정 2016-08-08 16:33

8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가마솥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지역별 최고기온을 보면 홍천 36.6도를 기록했다. 양평 36.1도, 이천 35.7도, 서울 35.4도, 청주 34.8도, 대전 34.7도 등이다.

서울시를 비롯해 세종시, 울산시, 부산시, 대구시, 광주시, 대전시 등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중이다. 강원 영동을 제외한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돼 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할 때,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보이면 내려진다.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는 것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고온다습한 공기가 우리나라에 들어오고 있고, 강한 일사가 기온 상승을 부추기고 있기 때문이다.

지상으로 동풍기류가 유입되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대기불안정에 따른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 강원도 양양군 산간, 속초시 산간, 양양군 평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령돼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우리나라 부근에 머물면서 18일까지 서울의 경우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