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사드 방중' 비판에…野 "사실 왜곡"

입력 2016-08-08 15:57 수정 2016-08-08 15:57
야권은 8일 일부 야당의원들이 사드(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반대하는 중국 측에 동조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야당의 정당한 주장을 내부 분열이나 북한에 동조하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정상적인 의원외교 활동을 매국행위로 규정했다"며 "야당의원 외교활동에 대통령까지 나서서 참견하고 갈등을 부추겨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이 사실을 왜곡해 야당의원들의 활동을 중국에 동조한다든지, 북한과 맥락을 같이하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매도하는 게 타당하냐"고 지적했다.

또한 "지금 이 시기 대통령이 진력해야 할 것은 사드배치로 분열된 국론을 통일하기 위해 국민과 소통·대화하고, 대중관계를 복원하기 위해 다양한 채널을 가동하는 것"이라며 박 대통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적반하장'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반발했다. 손 대면인은 "대통령은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과의 갈등 책임을 정치권에 돌려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은 중국 정부에 대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국회의 비준동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