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히토 일왕, 조기 퇴위 의향 우회적 표명…영상메시지 발표

입력 2016-08-08 15:20 수정 2016-08-08 15:28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생전퇴위 의향을 반영한 메시지를 8일 발표했다.

아 키히토 일왕은 일본 궁내청 홈페이지에 이날 공개된 동영상에서 "차츰 진행되는 신체의 쇠약을 생각할 때 지금까지처럼 몸과 마음을 다해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수행하는 것이 어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생전 퇴위 의향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일본 헌법이 규정한 '상징천황'으로서의 책무를 주제로 한 이날 메시지에는 최근 보도가 잇따랐던 일왕의 조기 퇴위 의향이 반영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아키히토 일왕의 메시지에 따라 생전퇴위를 포함한 왕위 계승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곧 이에 관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왕족의 신분이나 왕위 계승을 규정한 법률인 '황실전범'은 일왕의 양위를 규정한 절차가 없어서 조기 퇴위는 관련 입법이 필요한 사항이다.

일왕이 살아 있는 동안 물러난 것은 에도(江戶)시대 후반기인 1817년 고가쿠(光格) 일왕(1780∼1817년 재위)이 마지막이었다.

아키히토 일왕이 왕위를 양위하면 약 200년 만에 생전퇴위가 이뤄지게 된다.

일왕이 퇴위 의향을 우회적으로 드러냄에 따라 퇴위 후 신분, 처우, 칭호 등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