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 도쿄에 휴롬주스 팝업스토어 열어

입력 2016-08-08 14:57 수정 2016-08-08 15:03

휴롬은 지난달 28일 문을 연 일본 도쿄 팝업스토어에 나흘간 10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몰렸다고 8일 발표했다. 휴롬의 도쿄 팝업스토어에는 믹솔로지스트(새로운 칵테일을 만드는 예술가)가 배치됐다. 이들은 일대일 상담을 통해 피로회복, 스트레스 완화, 면역력 강화, 다이어트, 피부개선 등 각 수요에 맞는 원액 주스를 선보였다. 방문객들은 건강상태를 진단하기 위해 40여개 문항의 질문지에 답한 뒤 휴롬주스가 만들어 지는 과정을 확인했다. 팝업스토어 오프닝 행사에는 전 TBS 아나운서 아오키 유코 씨가 참석했으며 평소 가족을 위해 휴롬 주스를 만드는 사진을 공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재원 휴롬 대표(사진)는 “내년 휴롬주스 일본 1호점 시작으로 일본 내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