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자산운용은 외화표시채권에 투자하는 '트러스톤코리아외화채권펀드'를 8일 출시했다.

외화표시채권이란 국내 공기업과 은행, 대기업이 해외에서 외화로 발행한 채권을 말한다.

국가별 신용도 차이에 따라 가산금리가 더해지기 때문에 국내에서 발행한 채권보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트러스톤운용 새 펀드는 자산 60% 이상을 달러로 발행한 코리아 외화채권표시 채권에 투자해 국내 채권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한다.

나머지 20%는 국내 대기업이 발행한 외화표시 후순위채와 달러 외 기타 통화로 발행한 고금리 외화표시 채권에 분산 투자한다. 환차익과 자본 차익 등 추가 수익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다.

펀드는 원달러 환율 변동 위험을 제거한 환헤지형 자펀드(H)와 환노출형 자펀드(UH) 두 가지가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