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올 상반기 매출·영업익 40%대 증가…최대치 경신"

입력 2016-08-08 14:04 수정 2016-08-08 14:04
코스맥스는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누적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0.2% 증가한 3712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상반기 영업이익도 45.7% 성장한 313억원으로 집계돼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전했다.

또한 올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977억원, 182억원으로 31.4%, 33.3%씩 증가했다. 순이익은 9.9% 늘어난 10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주사인 코스맥스비티아이의 경우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36.6%, 56.0%씩 성장한 704억원, 67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맥스는 상반기 고성장 요인으로 클리오·미미박스· 동국제약 등 신규 거래처에 대한 제품 공급 등을 제시했다. 브랜드숍 및 홈쇼핑 등 채널에서 기능성 크림·선스틱·젤 아이라이너 등 수요가 꾸준히 증가했고, 신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등으로 수출이 늘어난 덕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사업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고 강조했다. 중국법인 코스맥스차이나 매출이 올 상반기 전년 동기보다 42% 뛰었고 코스맥스광저우는 상반기 누계 영업이익률이 20% 중반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올 한해 실적 증가 추세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코스맥스가 지난해 달성한 글로벌 1등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의 지위를 확고히 하기 위해 혁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국내 및 중국 시장뿐만 아니라 할랄 화장품 생산을 시작한 인도네시아와 글로벌 브랜드의 본격 생산을 시작한 미국 등 해외 법인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