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바이오 특화형 팁스 운영사 선정

입력 2016-08-08 13:46 수정 2016-08-08 14:22
중소기업청이 바이오 창업 활성화를 위해 바이오 특화형 민간주도 창업지원사업(TIPS·팁스) 운영사 3곳을 새로 뽑는다. 전체 팁스 운영사를 21곳에서 30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중소기업청은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2016년 팁스 운영사 선정계획’을 8일 발표했다. 하반기 새롭게 선정될 운영사 9곳은 ‘일반형’ 6곳과 ‘바이오 특화형’ 3곳이다.

바이오 특화형 운영사는 이번에 새롭게 시도되는 것이다. 세계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벤처기업의 약 30%를 차지하는 이스라엘을 본떴다. 이스라엘은 26개 기술 인큐베이터 중 65.4%인 17개 헬스케어 특화형이다. 중기청은 대학병원 등 대형 병원 안에 바이오 특화형 운영사를 입주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장 수요를 바로 제품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선 병원이 최적의 장소란 판단에서다.

팁스 운영사로 선정되면 1억원 투자시 최대 9억원의 정부 투자금을 창업팀에 유치할 수 있다. 연간 20개 이내에서 창업팀 추천권을 부여받는다. 30% 이하로 창업팀 지분도 보유할 수 있다. 운영기간은 6년이다. 중소기업청에 등록된 엑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만 지원이 가능하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