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폭염이 이어지면서 여름철 최고전력수요 기록이 또 경신됐다.

8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 현재 순간 최고전력수요는 8216만㎾로, 지난달 26일 기록한 종전 여름철 최고 수치 8111만㎾를 훌쩍 넘어섰다.

이로써 올해 들어 여름철 기준 최대전력수요는 네 차례(날짜 기준) 경신됐다.
지난달 11일 7820만㎾로 종전 기록을 뛰어넘었고 지난달 25일에는 8022만㎾로 여름철 전력수요로는 사상 처음으로 8000만㎾를 돌파한 바 있다.

전력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이날 예비율은 7.8%(예비력 638만㎾)로 떨어졌다.

예비율이 한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1일 9.3%(예비력 728만㎾), 지난달 26일 9.6%(예비력 781만㎾)에 이어 올해 세 번째다.

겨울철을 포함한 역대 최대전력수요는 지난 1월21일 기록한 8297만㎾다.

전력수요는 대체로 여름보다 겨울에 높지만 올해는 '이상 폭염'이 이어지고 있어서 여름철 최고전력수요가 지난 1월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8일 경신된 여름철 최고전력수요도 이날 오후 3시께에 다시 깨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