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힐러리 대통령 가능성 83%"…트럼프와 지지율 격차 벌려

입력 2016-08-08 11:23 수정 2016-08-08 11:23
올해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의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83%라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최근 주·전국 단위 여론조사와 과거 선거 결과 등을 종합해 당선 가능성을 예측했다.

양자 대결을 가정한 분석에서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할 가능성은 17%로 나왔다.

클린턴의 당선 가능성은 지난달 19일 NYT의 예측(76%)보다 더 높아졌다.

이번 예측에서 클린턴은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D.C. 등 모두 51곳 가운데 244명의 대의원이 걸린 20곳에서 우위를 점했다.

트럼프가 우세인 곳은 15곳(대의원 94명)으로 나타났다.
경합지로 분류된 곳은 펜실베이니아, 뉴햄프셔, 오하이오, 플로리다 등 16곳(대의원 200명)이었다.

이 가운데 클린턴과 트럼프의 우위가 예상된 지역은 각각 7곳, 9곳으로 집계됐다.

정치 분석 전문기관인 '538'(미 대선 선거인단 수 538명을 의미)과 '프린스턴 선거 컨소시엄'도 클린턴의 백악관 입성 가능성을 각각 83%, 85%로 내다봤다.

'쿡 폴리티컬 리포트'와 '프레딕와이즈' 역시 클린턴의 당선 가능성을 더 크게 봤다.

클린턴의 당선 가능성이 크다는 예측 결과가 나오는 가운데 클린턴이 트럼프를 상대로 지지율 격차를 더 벌리고 있다는 여론조사도 속속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기관인 '모닝 컨설트'가 이날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 클린턴은 46%의 지지율로 37%를 얻은 트럼프에 9%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지난달 말 조사에서의 격차 3%포인트(클린턴 43%, 트럼프 40%)보다 지지율 차이는 더 벌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