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중국, 한국 여론 흔들어 사드 백지화 기대하는 듯"

입력 2016-08-08 11:09 수정 2016-08-08 11:09
남경필 경기지사는 8일 "중국이 한국 여론을 흔들면 한국 내 사드 배치가 백지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중국 현지 방송이나 흐름을 보면 확실히 한국의 반발 여론, 이런 것에 크게 관심을 두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따라서 한국 내 분열을 최소화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사드 배치는 이제 결정이 됐다고 중국에서도 느끼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드가 북한 핵 방어용으로 배치하는 것이라는 점을 중국 정부와 중국 국민에게 계속 설명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중국 방문 추진에 대해 남 지사는 재차 "국회 대표단 형식이 좋고, 일부 의원이 꼭 가겠다면 조금 시간을 늦춰도 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