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우조선 비리' 홍보대행사 N사·대표 자택 압색

입력 2016-08-08 11:03 수정 2016-08-08 11:11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8일 서울 서대문구 소재 홍보대행업체 N사 사무실과 N사 대표 박모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 장소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하도급 거래 내역 및 홍보·광고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과 업계에 따르면 N사는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이 현직에 있던 2008∼2009년 대우조선의 홍보·광고업무를 총괄했다.

박 대표는 업계에서 약 20년 간 일한 전문가로, 민유성 당시 산업은행장은 물론 이명박 정부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