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정민 기자 ] 티켓몬스터는 소셜커머스 티몬이 국내 전자상거래 최초로 결제 단계까지 적용해 수입 신차 '재규어 XE'를 판매한다고 8일 밝혔다.

티몬은 영국 자동차 브랜드 재규어의 XE 포트폴리오 등급(정상가격 5510만원)과 R-Sport 모델(5400만원)을 20대 한정(현금 결제 기준)으로 700만원 할인된 4810만원, 4600만원에 판매한다고 전했다.
티몬에서 구입 결정을 하게 되면 담당 딜러의 연락을 통해 고객과 일정을 조율하고 신차를 탁송하거나 전시장을 방문해 직접 차를 보고 수령할 수 있다. 국내 온라인 커머스 채널에서 중고차가 아닌 신차를 사이트 내 직접 결제까지 가능한 방식으로 판매하는 것은 티몬이 처음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티몬은 재규어 XE 구매 고객들에게 다른 채널이 더 저렴할 경우 차액을 적립금으로 지급하는 '최저가 보상제'와 함께 SK엔카직영과 손잡고 '홈엔카 내차팔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티몬은 앞으로 다양한 수입차 브랜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온라인 채널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상품을 선보여 차별화를 이룬다는 방침이다.

하성원 티켓몬스터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오프라인에서만 구매할 수 있었던 고가의 신차를 온라인에서 판매하며 구매 절차의 간소화는 물론 가격적인 혜택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