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나라, 저소득층 여성들에게 위생용품 지원

입력 2016-08-08 10:48 수정 2016-08-08 11:23
남양주시 등과 협력해 1년간 180만개 생리대 후원
생활용품기업 깨끗한나라(회장 최병민)는 생리대 구입이 어려운 저소득층 가정의 여성을 위해 여성용품 생리대인 ‘릴리안’을 1년간 180만개 기부한다고 8일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남양주시 △서울시 한부모와 두리모(미혼모) 등의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설립된 ‘서울시 한부모가족 지원센터’ △저소득층 청소녀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설립된 소셜벤처 ‘이지앤모어’ △‘의정부 호원2동 청소년 지도위원회’ 등 4개 기관과 협력해 저소득층 여성들에게 매월 생리대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빠른 곳은 지난달부터 공급을 시작했다.

지원 대상은 지역주민센터나 학교와 같은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정하며 주민센터를 통해 지원품을 보내거나 지역 저소득층 가족이 이용하는 상설 무료 푸드마켓에 비치해 자유롭게 쓸 수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