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반대 방중 더불어민주당 6명, 국회의원 자격 없다" 새누리당 비난

입력 2016-08-08 10:48 수정 2016-08-08 10:48
새누리당은 8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며 중국을 방문하는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에 대해 "대한민국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의 방중을 '매국 행위'로 규정했던 전날 입장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대한민국 국회의원 숫자는 300명이 아니라 294명"이라며 주장했다.

지상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 관영 매체들이 방중하는 더민주 의원들의 이름을 일일이 열거하고 치켜세우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자신들의 정당성을 선전하고 있다" 며 "이미 예견된 일로 놀랍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지 대변인은 이어 "국가 간 외교는 매우 민감한 문제로 최고 전문가가 나서도 어려운 일인데, 정부가 하는 일에 무조건 반대하고 보자는 청개구리식 인식만 있는 아마추어들이 무엇을 할 수 있느냐" 면서 "자신들이 속한 당 대표는 물론 대다수 국민이 얻을 것은 없고 중국에 이용만 당해 결국 국익에 해를 끼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음에도 기어코 가고만 이들이 과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느냐"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