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129,000300 +0.23%)는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의 국내 누적 판매량이 4000건(약병 기준)을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카티스템은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2012년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로 허가받은 바 있다.

2012년 5월 출시돼 1년10개월 만인 2014년 3월 판매량 1000건을 넘어섰으며, 이후 2000건과 3000건 달성에는 각각 13개월과 11개월이 소요됐다.
이번에는 지난해 12월 3000건을 돌파한 이후 7개월 반 만에 4000건을 기록했다.

카티스템의 월 평균 판매량도 2012년 28건, 2013년 56건, 2014년 80건, 2015년 103건에 이어 올해는 약 150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에 대한 의료진과 환자들의 신뢰도가 점점 높아지면서 판매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빠르면 내년 초 판매 5000건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