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아프리카 말라위서 열흘간 임직원 봉사활동

입력 2016-08-08 09:18 수정 2016-08-08 09:18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30일부터 열흘간 아프리카 말라위의 살리마, 릴롱궤에서 청소년 교육 및 지역 주민들을 위한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시했다. 이 프로젝트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주민들의 자립과 성장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2012년부터 시작한 글로벌 봉사활동 프로그램이다.

이번 활동에는 총 25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주요 활동은 ▲청소년 교육 지원(환경개선, 교육봉사, 가정방문 등) ▲의료 및 교육 지원(이동 클리닉, 도서관, 영상관 등) ▲지역주민 주거환경 개선(우기철 폭우 피해가정 지원 등) 등으로 구성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봉사활동은 교육 및 보건의 제약이 있는 지역사회의 자립을 돕기 위한 기아차의 노력"이라며 "매년 임직원 봉사단을 파견해 전 세계 글로벌 기아인의 진정성이 담긴 사회공헌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