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시차출퇴근제 도입…기업문화 혁신 지속

입력 2016-08-08 09:00 수정 2016-08-08 09:00
조직문화 혁신 지속
오전 7~10시 30분 단위로 출근 시간 결정
LG유플 "일과 삶 균형 맞출 수 있게 도울 것"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했다.

LG유플러스는 8일 창의적이고 자율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이달부터 시차출퇴근제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만 8세 이하의 자녀를 둔 여직원 및 임산부에 우선 적용하고 있다. 향후 만족도에 따라 적용 대상을 남성 등 전 직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차출퇴근제는 A~G타입 총 7가지로 각 근무형태에 따라 출근시간을 오전 7시~10시까지 30분 단위로 운영된다. 예를 들어 A타입은 오전 7시 출근·오후 4시 퇴근, G타입은 오전 10시 출근·오후 7시 퇴근하는 식이다.

선택한 근무형태는 매월 변경할 수 있고 최대 6개월까지 적용된다. 자녀가 만 8세 되기 전까지 제한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정종표 LG유플러스 인사지원팀장은 "직원들이 일과 삶에 균형을 맞추고, 탄력적인 시간 운영으로 효율적인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시차출퇴근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기업문화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매월 둘째 주 및 셋째 주 수요일마다 오후 5시에 퇴근하는 '스마트워킹 데이'를 비롯해 △자율 복장제 △밤 10시 이후 업무 관련 카카오톡 금지 등의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워킹맘들을 위해선 사내 어린이집과 육아 스트레스 관리에 필요한 심리상담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