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이 8일 공식 홈페이지와 예약센터를 오픈하고 국제선 항공권 판매를 시작했다.

에어서울은 일본 6개 노선(다카마쓰·시즈오카·도야마·나가사키·히로시마·요나고)과 동남아시아 3개 노선(씨엠립·코타키나발루·마카오)을 10월7일 취항한다. 연말에 우베 노선도 추가할 계획이다.

2017년부터는 매년 항공기를 2대씩 추가해 중국 노선을 확장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홈페이지 오픈을 기념해 8월 말까지 한 달간 에어서울 홈페이지에 신규 가입한 회원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소개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