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방중 의원 6명은 누구, 8일 출국 사드 한국 배치 문제 논의

입력 2016-08-08 06:38 수정 2016-08-08 11:07

더불어민주당 소병훈(왼쪽부터), 김병욱, 김영호, 신동근, 손혜원 의원이 중국 공산당 관계자 및 학계·교민과 사드 국내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 6명은 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중국 공산당 관계자 및 학계·교민과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 출국한다.

청와대가 전날 방중을 재검토해달라고 촉구했지만, 의원들은 일정을 취소하면 더 큰 외교 문제가 발생할 것이 우려된다며 예정대로 중국을 방문키로 했다. 당 사드 대책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을 비롯해 박정 신동근 소병훈 김병욱 손혜원 의원이 참여한다.

이들 의원들은 베이징대 교수들과의 좌담회, 교민간담회, 베이징 주재 한국언론 특파원 오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이들은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입장은 밝히지 않되 중국 측에 한중 우호관계 유지, 한중 북핵문제 공조 강화, 중국 언론의 반한감정 부추기는 보도 자제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