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양궁대표팀 장혜진, 최미선,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

한국 양궁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단체전에서 달성한 8연패 기록은 올림픽 전 종목을 통틀어 3번째 대기록이다.

이번 대회 개막 전까지 한국 여자양궁보다 특정 종목에서 올림픽 정상을 오래 지킨 나라는 미국과 케냐뿐이었다.

미국은 남자수영 400m 혼계영에서 13연패를 달성했고 케냐는 남자 3천m 장애물에서 8연패를 이룩했다.

장혜진(LH)-최미선(광주여대)-기보배(광주시청)가 조를 이룬 여자양궁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를 꺾고 8연패를 달성, 케냐의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아직 이번 대회 두 종목 경기가 치러지지 않았지만 28년 동안 세계정상을 지키고 있는 한국 여자양궁의 위상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국은 양궁 단체전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신궁' 김수녕을 비롯해 왕희경, 윤영숙을 앞세워 금빛 계보의 시작을 알렸다.

1992년에는 김수녕을 주축으로 조윤정, 이은경이 금메달 방어에 성공했다.

이후에도 결승전 상대는 인도네시아, 중국, 독일, 우크라이나 등으로 계속 바뀌었지만, 금메달은 항상 한국의 차지였다.
2004년 아테네 대회 때부터 2012년 런던 대회까지는 결승에서 중국과 3차례 연속 맞붙었지만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홈팀 중국의 '응원 방해'로 1984년 서향순에서 이어진 여자 개인전 금메달 계보가 잠시 끊어졌지만, 그때도 단체전 정상은 내주지 않았다.

그런 만큼 대표팀으로서는 단체전 우승이 한국 여자양궁의 명예를 걸고 치르는 일종의 '의무 방어전'이라는 부담감이 있었다.

대표팀은 대회 시작 전 성적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하나같이 개인전에 대한 언급은 삼간 채 "선배들로부터 이어온 단체전 8연패 달성이 우선"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나 부담감을 실력으로 이겨낸 대표팀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 1위로 본선에 오른 뒤 순풍에 돛단 듯 무패 우승을 이뤘다.

한경닷컴 뉴스룸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