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중국, 사드 대신 북한에 문제 제기하라"

입력 2016-08-07 18:11 수정 2016-08-08 00:51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1면

청와대는 7일 한반도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비판에 “우리의 순수한 방어적 조치를 문제 삼기 전에 4차례 핵실험을 하고 10여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에 더 강력한 문제 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며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중국 관영매체 보도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방중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속적인 도발에 중국 관영매체 등에서 사드 배치 결정이 이런 도발의 원인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와 관련해 직접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수석은 또 “이런 중요한 시점에 더민주 의원 여섯 명이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방문하려는 계획은 재검토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