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양궁 삼총사 '한국 첫 금메달' 명중

입력 2016-08-07 18:15 수정 2016-08-08 00:57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1면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첫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7일(한국시간) 남자 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구본찬(왼쪽부터) 김우진 이승윤 선수가 미국팀을 세트점수 6-0으로 완파한 뒤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