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 '고용 서프라이즈'…1주일 만에 GDP 쇼크 털었다

입력 2016-08-07 19:34 수정 2016-08-07 23:55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13면

7월 새 일자리 25만개 늘어
S&P·나스닥 사상 최고 기록

2분기 1%대 그쳤던 성장률
3분기 3.8%로 전망치 상향조정
미국 뉴욕증시가 예상을 뛰어넘는 고용지표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29일 예상치의 절반을 밑도는 2분기 경제성장률로 쇼크를 받은 미국 경제도 1주일 만에 자신감을 회복했다.

지난 5일 뉴욕증시에서 S&P500지수는 0.86% 상승한 2182.87로 마감하며 최고가를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1.06% 오른 5221.12로 최고 종가를 갈아치웠다. 나스닥지수는 지난달에만 6.6% 급등하며 다우와 S&P500지수 상승률의 두 배를 기록하면서 최근 6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노동부가 발표한 7월 고용 동향에서 신규 일자리가 25만5000개 증가하며 예상치 18만개를 훌쩍 넘어선 것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경제활동 참가율도 62.8%로 전달보다 0.1%포인트 늘었다. 2개월 연속 상승세다. 경제활동인구가 40만명 늘었지만 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4.9%로 완전고용 수준을 유지했고,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월 대비 0.3%, 1년 전보다 2.6% 오른 25.69달러를 기록했다.

이 같은 고용 동향은 블룸버그통신이 조사한 이코노미스트 89명 중 단 한 명도 예상하지 못한 ‘서프라이즈’ 수준이다. 외신들은 모든 세부 지표가 고용시장의 강력한 상승세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이날 애틀랜타연방은행은 실시간 성장률 예측 모델인 ‘GDP 나우’를 통해 3분기 성장률이 3.8%(연간 성장률 환산 기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 전망치 2.2%를 훨씬 넘는 수치다. 뉴욕연방은행도 3분기 미국 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국 경제에 낙관적인 전망이 다시 힘을 얻었지만 금리 인상 우려는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페드워치는 9월 금리인상 확률을 18%에서 26%로 상향조정했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골드만삭스 등 월가의 투자은행(IB)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인상을 서두르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JP모간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 등도 차기 인상 시점을 12월로 본 기존 전망을 그대로 유지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