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부분 "지식재산권 지원책 이용 안해"

입력 2016-08-07 19:53 수정 2016-08-07 22:48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19면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은 지식재산권과 관련한 지원 정책을 이용해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중소기업 177개사를 대상으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부 및 유관기관의 지식재산권 지원 정책을 활용한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은 38개사(21.5%)에 그쳤다고 7일 발표했다.

지식재산과 관련한 정부 예산이 8조원에 달하지만 홍보가 부족한 탓에 중소기업의 이용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이 지원 정책을 활용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어느 기관을 이용할지 몰라서’(32.4%)였다. 이어 ‘자체 보유 인력으로 업무 수행이 충분해서’(30.9%), ‘적합한 지원 정책이 없어서’(21.6%) 등의 순이었다.

지원책을 이용해 본 기업의 정책 만족도는 5.5점(7점 만점)으로 비교적 높았다. 지식재산권 관련 ‘금융·사업화’(5.46점)의 만족도가 가장 컸다.

‘창출·권리화’(5.45점), ‘교육·컨설팅’(5.00점), ‘보호·분쟁’(4.20점)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이 보유하거나 출원 중인 지식재산권은 평균 39.3개(보유 35.0개, 출원 중 4.3개)로 집계됐다. 국내 지식재산권은 31.6개, 해외는 3.5개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