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지망생에게 “연예인이 되려면 ‘성로비’도 할 줄 알아야 한다”며 옷을 벗긴 연예기획사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2부(부장검사 고민석)는 강요 등의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이모씨(38)를 구속하고, 이 기획사 소속 여가수 신모씨(27)를 강요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4월 연습생 A씨를 자신의 방으로 불러 50분 동안 강요해 옷을 벗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먼저 옷을 벗고 이씨의 말에 동조하는 식으로 강요를 방조한 혐의다.

검찰 조사 결과 이씨는 A씨에게 “(연예인은) 남 앞에서 옷을 벗어야 할 때도 있고 성로비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성로비는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른 피해자가 있는지 파악 중”이라고 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