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중국 사드 대응 본말전도"…야당 의원 방중 철회도 촉구

입력 2016-08-07 18:59 수정 2016-08-08 00:32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6면

대응 않던 청와대, 중국 '사드 반대'에 정면 대응
중국 관영언론 동원 '사드 때리기' 도 넘었다 판단

"박 대통령, 더 이상 물러서지 않겠다는 메시지"
청와대가 7일 중국 측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반대 등에 대해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것은 사드 문제를 정면돌파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사진)의 강한 의지가 담긴 것이다.

청와대는 그동안 인민일보(人民日報)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관영매체를 동원한 중국의 사드 배치 비난 등에 대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가 양국 관계의 경색을 각오하고 정면대응에 나선 것은 무엇보다 중국 측 행태가 도를 넘어 남남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지난 3일 인민일보는 칼럼에서 “한국 영도인은 신중하게 문제를 처리해 소탐대실로 자기 나라를 최악의 상태로 빠뜨리는 것을 피하라”고 박 대통령까지 겨냥했다. 환구시보는 “사드로 인한 중·한관계 경색은 한국 연예산업 침체를 촉발할 것”이라고 보복을 경고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입장 발표에서 “각종 매체 등을 통해 사드 배치 반대 의견을 내놓는 등 중국 측의 여러 활동에 대해 많은 국민이 심각성을 지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한 참모는 “박 대통령이 중국 측의 반대와 비판에 대해 더 이상 물러서지 않겠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또한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6명의 중국 방문이 이들의 진의와 무관하게 중국 측 입장을 강화함으로써 우리 내부 분열을 심화시킬 것으로 판단, 방중계획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했다. 김 수석은 “의원들은 중국 측 의견을 듣고 한·중관계에 손상이 가지 않는 방향으로 중국 측에 협조를 구할 예정이라고 하나 위중한 안보이슈와 관련해선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역할”이라고 지적했다.

새누리당은 더민주 의원들의 방중을 ‘매국행위’로 규정했고, 국민의당 일각에서도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중국 의도에 말려드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외교적으로 미묘한 시점에 중국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으로 활용될 여지가 있다”고 했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의 방중 재검토 요구에 대해 “청와대가 야당 의원들의 외교 문제까지 개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중국 입장을 강화하고 내부의 분열을 심화시킨 장본인은 대통령과 청와대”라고 반박했다.

장진모/김기만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