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 새누리 비대위원장 "위원장 끝나도 새누리 당원 유지"

입력 2016-08-07 18:57 수정 2016-08-08 00:27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6면

정가 브리핑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7일 “위원장직이 끝나도 당비를 계속 납부하며 새누리당 당원 자격을 계속 유지하겠다”며 “새누리당이 스스로에게 엄격하고 무한책임을 다하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임기 만료를 앞두고 한 기자회견에서 “69일간의 임기 중 가장 보람있는 일은 공천제도 확립과 당내 윤리심사기능 강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차후 공직 진출 등에는 관심이 없다”며 “동해안으로 여행을 떠날 예정”이라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