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학비 3년째 감소세…상반기 7.6% 줄어

입력 2016-08-07 19:07 수정 2016-08-08 00:06

지면 지면정보

2016-08-08A9면

올 상반기 우리나라 국민이 유학 및 연수비로 해외에 지급한 돈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7%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 국제수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6월 한국인 유학생(어학연수·교환학생 포함)의 학비 체류비 등으로 해외에 빠져나간 금액은 15억7970만달러(약 1조8700억원)로 집계됐다. 작년 상반기(17억900만달러)보다 7.6%(1억2930만달러) 줄어든 것이다. 매년 상반기 기준 유학·연수 지급액은 2013년 이후 3년 새 18.1%(3억4890만달러) 급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한국인 유학생(대학 이상)은 2011년 26만2465명을 정점으로 4년 연속 줄어 작년에는 21만4696명으로 감소했다. 외국에서 학위를 따도 국내 취업 등에서 장점이 줄었다는 판단과 경기 부진 등이 유학생이 감소한 원인으로 꼽힌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