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드 관련 野 방중, 재검토 강력 촉구"

입력 2016-08-07 16:24 수정 2016-08-07 16:24
청와대는 7일 중국 인민일보 등 관영매체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비판과 관련,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한 문제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중국 관영매체 보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 방중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자료를 발표하고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발사 등 지속적인 도발에 대해 중국 관영매체에서 사드 배치 결정이 이러한 도발의 원인이라고 주장하는 것 등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드 배치 결정을 하게 된 근본 원인은 점증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인 만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면 사드 배치도 필요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중국 측은 우리의 순수한 방어적 조치를 문제삼기 이전에 그간 네 차례 핵실험과 올해만도 십여차례 이상 탄도미사일 발사를 통해 한반도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깨고있는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한 문제제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수석은 또 "이러한 중요한 시점에 더불어민주당 의원 6명이 사드 배치 문제 관련 의견교환을 한다며 8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하려는 계획은 재검토를 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