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생전 퇴위 의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일왕의 조기퇴위를 인정하도록 '황실전범'을 개정하는 대신 특별법을 만드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7일 보도했다.
아키히토 일왕이 조기 퇴위할 수 있도록 '황실전범'을 개정하자는 의견도 있으나 그럴 경우 장래에 일왕이 정치적 압력 때문에 퇴위당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기 때문이다.

왕족의 신분과 왕위 계승 등을 규정한 법률인 '황실전범'은 일왕이 별세했을 때 계승 서열 1순위인 왕족이 왕위를 승계하도록 규정해 생전퇴위를 할 길을 열어두지 않았다.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일본 궁내청은 8일 오후 3시 아키히토 일왕이 일본 국민에게 보내는 녹화된 동영상 메시지를 공표한다. 아키히토 일왕은 우회적인 방식으로 생전퇴위 의사를 밝힐 것으로 관측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그동안 일왕의 조기퇴위 의향에 관해 언급을 자제해왔다. 8일 메시지가 발표되면 이 문제에 관한 정부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