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사태 어디로 튈까 …본관 점거 학생들, 최경희 총장 9일 오후 3시까지 사퇴 요구

입력 2016-08-07 13:38 수정 2016-08-07 13:52
이화여대 본관을 점거 농성 중인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7일 최경희 총장에게 사퇴 시한까지 제시하며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본관 점거 농성 11일째인 이날 오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비민주적인 학교 운영과 경찰의 학내 폭력 진압 사태에 대해 책임자인 최경희 총장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9일 오후 3시까지 총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이어 "그렇지 않을 경우 10일 재학생과 졸업생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위를 통해 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 수사와 관련, "최 총장이 시위 참여자들에 대한 모든 수사 및 당사자들의 개별적인 사법처리 요청을 책임지고 취소시키고, 이를 학교 측의 공문과 경찰 측의 공문으로 확정할 것"을 요구했다.

농성 학생들은 또 "시위에 참여한 모든 학생, 우리를 지지하는 교수님들과 직원들 및 다른 모든 이화 구성원들에 대해 어떤 불합리한 조치도 없을 것을 약속하라"고 주장했다.

학생들이 최경희 총장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으나 학교 측은 대화로 갈등을 풀자는 입장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2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