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달 4조1000억원 규모의 한국 상장 주식을 순매수했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및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부정적 영향은 없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 7월 한국의 상장 주식 4조111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6월 4660억원에 이어 두 달째 '사자'를 지속했다.

금감원은 지난 6월24일 브렉시트 및 지난달 8일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외국인의 투자 관련 특이동향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유럽계 자금이 가장 많이 유입됐다. 영국 7848억원, 독일 7786억원, 룩셈부르크 7470억원 등 유럽 국가들이 순매수 상위를 기록한 가운데, 유럽 전체적으로 2조7693억원의 순매수로 나타냈다.

순매도 상위 국가는 프랑스 1974억원, 캐나다 1092억원, 카타르 893억원 등이었다.

7월 말 기준으로 외국인은 456조1940억원 규모의 상장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29.8%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