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기계체조, 단체·개인전 결선 진출 '좌절'

입력 2016-08-07 10:39 수정 2016-08-07 10:43
한국 남자 기계체조 대표팀이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모두 결선진출이 좌절됐다.

체조 남자 대표팀은 6~7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기계체조 단체전 예선에서 마루운동-안마-링-도마-평행봉-철봉 6개 종목 합계 257.645점으로 결선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총 12개국이 참가한 단체전 예선에서 11위로 처져 상위 8개 팀이 겨루는 결선에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

'제2의 양학선'으로 기대을 모았던 김한솔 뿐 아니라 이상욱, 신동현 모두 종목별 결선 진출 기회를 잡지 못해 부상으로 대회에 나오지 못한 양학선의 부재를 실감케 했다.

한편, 중국이 270.461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미국(270.405점), 러시아(269.612점), 일본(269.294점)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